2019~2021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현황. <제공=해양수산부>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정부가 추진하는 '어촌뉴딜 300사업'에 인천시 중구 덕교항 등 6곳이 도전장을 던지며 어촌지역 활력 불어넣기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1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6~10일까지 실시한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 공모'에 인천은 중구 덕교항, 예단포항, 강화군 외포항, 옹진군 두무진·고봉포항, 승봉리항, 문갑도항 등 6곳이 신청했습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총 187곳이 신청해 3.7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어촌뉴딜300사업'은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특화 개발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높이는 정부의 대표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입니다.


2019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250곳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인천은 2019년과 2020년 각 5곳, 2021년 3곳 등 총 13곳이 선정돼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사업비만 1천215억 원입니다.


인천시는 낙후된 어촌지역을 활성화할 수 있는 어촌뉴딜 사업을 따내기 위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역량 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전담팀을 꾸려 운영했습니다.


공모를 한달여 앞둔 지난 8월 시는 어촌뉴딜사업 관계자들과 함께 내년 공모예정지 예비계획 발표를 준비했습니다.


인천 13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에 대한 분석을 통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또 시는 올해 초부터 전담팀을 꾸려 내년 어촌뉴딜300사업 공모 계획을 준비했습니다.


군구 관련부서와 어촌뉴딜 자문단으로 구성된 '어촌뉴딜300 사업관리 전담팀'은 사업 전반에 관한 의견청취와 현장점검, 공모 준비 등을 추진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민·관 합동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서면평가(9~10월), 현장평가(10~11월)를 실시해 오는 12월 최종 대상지를 확정할 계획입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이번 공모를 끝으로 어촌뉴딜 300사업의 대상지 선정은 완료된다"며 "어촌소멸 등 어촌현안 대응을 위한 어촌어항재생사업은 계속될 예정이니 지방자치단체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