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는 세외수입 체납자 1천661명의 암호화폐 61억원을 적발하고 압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도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세외수입 100만원 이상 체납자 2만9천656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거래와 보유내역 전수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번 전수조사는 신용정보 전문기관과 협업으로 체납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확보해 가상자산 거래소의 회원 정보와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들 통해 4개 거래소에서 세외수입 체납자 1천661명이 암호화폐 61억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압류 조치했습니다.

이들의 총 체납액은 144억원에 달합니다.

도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한 암호화폐에 대한 압류 절차를 마쳤고, 이들의 자진 납부 유도를 통해 세외수입 체납액을 징수할 예정"이라며 "납부하지 않을 경우 압류한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추심절차를 진행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