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에서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인천시는 어제(14일) 0시부터 오늘(15일) 0시까지 소규모 집단감염과 관련한 43명을 포함해 모두 16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월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뒤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로 종전 기록은 지난달 18일의 153명입니다.


최근 중학교·요양병원·의료기관·학원 등지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이어지면서 확진자 수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연수구 중학교’에서 지난 12일부터 2명의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전날 1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남동구 요양병원2’에서도 지난 12일 확진자 1명이 발생해 종사자와 입원환자를 전수 검사한 결과 6명이 더 확진됐으며, ‘부평구 직장3’, ‘계양구 직장’과 관련한 확진자도 1명씩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각각 6명과 8명으로 늘었습니다.


지난 9일부터 10명의 확진자가 나온 ‘서구 가족·지인2’와 관련해서도 전날 확진자 3명이 추가돼 새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됐습니다.


이날 소규모 집단감염 관련 43명을 제외한 신규 확진자 중 67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습니다. 나머지 54명의 감염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