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청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동구가 환경부 주관의 '스마트 하수도 관리체계 구축 선도사업'에서 도시침수 대응 분야에 최종 선정됐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스마트 도시침수 대응 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하수관로 수위측정과 하수량 모니터링 등 하수관로 내부의 실시간 운영 상황을 분석하고, 기상청의 실시간 강우량과 예상 강우량을 활용해 지역별 강우양상 분석과 도시침수 피해를 사전에 예측하는 내용입니다.

 

동구는 침수 대응 시스템을 통해 축적된 데이터와 실시간 강우 유출 분석 데이터를 활용해 도시침수 발생 위험지역 내 빗물저류시설과 빗물펌프장 등을 설치하고, ICT 기술을 활용한 자동운전 관리체계 방안을 모색할 방침입니다.

 

또 과거부터 최근 사례를 분석해 침수가 우려되거나 침수피해가 잦은 지역을 대상으로 오는 2024년까지 스마트 도시침수 대응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한편 인천시는 도시 침수 대응 분야에 546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으며, 동구에는 국시비 등 약 3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