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종합환경교육센터 조감도. <이미지 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 포곡읍에 종합환경교육센터가 들어섭니다.

 

용인시는 오늘(15일) (가칭) 경안천 생태환경체험교육관이 내년도 한강유역환경청 주민지원 특별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 69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종합환경교육센터는 오는 2025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처인구 포곡읍 유운리 일원 하수처리시설 상부에 연면적 3천300㎡, 지상 3층 규모로 조성됩니다.


이 곳에는 환경교육실, 생태체험실을 비롯해 태양광 발전설비 등 탄소중립 시설도 갖춥니다.

 

사업비는 한강수계관리기금 등 모두 138억원이 투입됩니다.


시는 오는 11월 시의회에 환경교육센터 건립안 승인을 요청하고, 내년에 설계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시는 환경교육센터를 경안천 도시숲.갈담 생태숲과 연계한 환경교육 거점 시설로 활용하고, 지역 명소로 만들어 인근 에버랜드 관광객들도 방문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입니다.


시는 오는 22년 환경교육도시 추진을 목표로 지난 8월 환경교육 전담팀을 신설하고 관내 13개 환경단체와 환경교육도시 추진 공동선언을 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탄소중립 등 환경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해선 환경교육이 꼭 필요하다"며 "친환경 생태도시에 걸맞은 환경교육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