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청 전경. <사진제공= 화성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화성시는 추석을 맞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명절 위로금을 가구당 1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설 명절과 올해 설 명절에 이어 세번째입니다. 

 

지급 대상은 생계.의료수급자 5천224여 가구로, 지난해 4천805가구 대비 8.7% 증가했습니다.


명절 위로금은 오는 17일 별도의 신청 없이 가구당 10만 원씩 대상자의 계좌 또는 지역화폐로 지급됩니다.

 

박민철 시 복지국장은 "코로나19로 가족을 만나는 것조차 조심스러운 추석이지만, 소외되는 이웃 없이 모두가 따뜻한 한가위를 맞이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