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화성시의 한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창틀 미장 작업을 하던 50대가 난간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7일) 오후 3시쯤 화성시 병점동의 아파트 신축 공사장 8층에서 50대 중국 국적 A씨가 난간 밖으로 추락했습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습니다.


당시 A씨는 외부 골조 공사가 완료된 아파트 건물 내부에서 창틀 미장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선반 위에 올라가 콘크리트 표면을 다듬던 중 균형을 잃어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창문 쪽에는 추락 방지망이 설치돼 있었지만, 천장 높이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현장 안전 수칙을 어긴 사항이 있는지도 함께 살펴보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