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현장 <사진출처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어제(17일) 밤 11시 3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원시동의 한 의료기기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서 추산 9억여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불은 1천400여㎡의 건물 1개 동과 자재 등을 태웠지만, 당시 현장에 아무도 없던 상태라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인력 80여 명과 장비 20여 대를 투입해 화재 발생 1시간 40분여 만에 불을 모두 껐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공장 내부에서 시작돼 상층부로 확대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