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는 어제(17일) 하루 도내에서 674명이 코로나19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 사례가 절반이 넘는 380명(56.4%),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도 254명(37.7%)으로 집계됐습니다.


나흘째 하루 600명대 발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금요일(토요일 0시 기준 발표) 확진자가 600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직전 금요일 최다 기록은 지난달 20일의 600명이었습니다.


600명 이상 하루 확진자는 이달 들어서만 8번째로 확산세가 지속하는 양상입니다.


도내 의료기관의 치료병상 가동률은 78.6%로 어제(80.9%)보다 내려갔습니다.


이중 중증 환자 병상 역시 235개 중 122개(51.9%)를 사용하고 있어 가동률이 어제(52.8%)보다 내려갔습니다.


생활치료센터 12곳의 가동률도 어제(76.1%)보다 감소해 75.2%를 기록했습니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의 감염 규모가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안산시 원단제조업(누적 53명) 관련 확진자는 12명이 더 늘었고, 경기 남부 소재 학교·수영장과 서울의 한 직장에 걸친 집단감염 사례(누적 36명)에서는 2명, 화성시 금속가공제품 제조업(누적 44명) 관련해서는 1명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경기도 내 코로나19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780명이 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