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는 어제(20일) 하루 도내 502명이 코로나19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되지 않은 소규모 n차 감염이 절반이 넘는 273명(54.4%),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도 210명(41.8%)으로 집계됐습니다.


사흘째 하루 500명대 발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월요일(화요일 0시 기준 발표) 확진자 기준으로는 도내에서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직전 월요일 최다 기록은 지난 6일의 481명이었습니다.


도내 의료기관의 치료 병상 가동률은 83.2%로 어제(81.7%)보다 올라갔습니다.


이중 중증 환자 병상은 235개 중 129개(54.9%)를 사용하고 있어 어제(54.9%) 수준의 가동률을 유지했습니다.


생활치료센터 12곳의 가동률은 어제(77.3%)보다 증가해 77.5%를 기록했습니다.


부천지역 대학병원, 포천지역 섬유가공·육류가공 제조업 관련해 신규 집단감염이 확인됐습니다.


부천시 한 대학병원에서는 지난 18일 입원환자 가족 1명이 확진된 뒤 어제까지 사흘간 환자, 가족, 간병인 등 11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포천시 한 섬유가공 업체와 육류가공 제조업체 관련해서는 지난 10일 직원 가족 1명이 확진된 뒤 12일 동안 직원과 가족 등 2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확진자 중 14명이 외국인입니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의 감염 규모도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부천시 태권도학원(누적 27명) 관련 확진자는 3명 더 늘었고, 수원시 건설 현장(누적 13명)·안양시 교회(누적 21명)·부천시 어린이집(누적 17명) 관련해서는 1명씩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경기도 내 코로나19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785명이 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