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는 다음 달 1일부터 한 달간 소와 염소 등 우제류 가축 사육 농가 8천830곳의 51만5천 마리를 대상으로 구제역 백신 일제 접종을 시행합니다.


구제역 발생 위험이 높은 접경지역 김포 등 9개 시·군(김포·파주·고양·연천·포천·동두천·양주·가평·남양주)에 대해서는 지난 6일부터 접종을 앞당겨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제 접종은 소 50마리 미만 사육 소규모 농가는 시·군에서 백신을 일괄 구매해 농가에 무료로 배부하며, 전업 규모 이상 농가는 축협동물병원 등에서 직접 구매토록 하되 백신 비용의 50%를 지원합니다.


도 관계자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구제역이 발생했고 최근 충남 홍성에서 NSP(감염 항체)가 검출되는 등 구제역 발생 위험이 크다"라며 "철저한 예방접종이 구제역을 예방하는 최선의 방법인 만큼 우제류 가축 사육 농가의 적극적 동참을 당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경기도에서는 2000년 첫 발생 이후 모두 9차례의 구제역으로 190만 마리의 우제류 가축이 살처분됐습니다.


최근에는 2019년 안성에서 2건이 발생해 2천223마리를 살처분한 바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