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시공자의 건설 분야 안전성 제고를 유도하기 위해 4단계 활주로 건설에 'CSQ(Construction Safety Quality) 종합수준평가제'를 도입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4단계 활주로 건설사업은 현재 공정률 25.35%로 제2터미널(T2) 확장사업과 연계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면서 산업재해 발생가능성이 높은 사업입니다.


공항공사는 시공자의 안전·품질경영시스템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선도적으로 이번 평가체계를 도입하게 됐습니다.


CSQ 종합수준평가제는 시공자의 건설안전·품질관리 수준향상을 위한 평가로 공정률 5% 이상 사업을 대상으로 매 분기 말 평가예정으로 시공자의 자발적 안전·품질문화 정착을 유도할 예정입니다.


평가지표는 법적이행사항 등 8개분야 35개 세부지표로 구성되며 객관적 심사(공개)를 통해 안전·품질관리에 관한 체계적인 기준 제시 및 진단으로 시공자의 실질적인 안전·품질수준향상에 기여할 방침입니다.


특히 분기별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우수현장은 포상 등 인센티브를 적용해 시공자의 사기 진작을 유도하고 일정 수준이하 현장에 대해서는 중점관리대상 사업장 지정 및 현장 책임자에 강력한 신상필벌을 적용해 책임성을 부여하고 경각심을 제고할 예정입니다.


공항공사는 최근 시공자 대상 평가체계 설명회를 마쳤으며, 올해 4분기 시범평가를 거쳐 2022년부터 연중 상시평가체계를 운영할 계획입니다.


김경욱 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CSQ 종합수준평가제를 시행으로 건설단계부터 세계 최고수준의 공항입지에 걸맞은 무재해, 고품질 공항 건설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