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방법원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무면허 상태에서 차량을 몰다가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어 크게 다치게 한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2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 형사5단독 오범석 판사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상 및 범인도피 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A(21)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오 판사는 또 A씨에게 4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준법운전 강의 수강을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17일 오후 850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사거리에서 승용차를 몰다가 맞은편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몰고 직진하던 B(22)씨를 치어 크게 다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A씨는 사고 당시 무면허 상태였으며 교차로에서 불법 좌회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직후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신원을 확인하려고 하자 평소 알던 후배 B씨의 주민등록번호를 말해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고 했습니다.

 

실제로 B씨는 A씨의 요구에 따라 지난 19일 경찰서에 출석해 자신이 교통사고를 냈다고 허위 진술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오 판사는 "피고인은 무면허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고도 후배인 척했다""범행 내용 등을 보면 죄질이 불량하다"면서도 "재판에 넘겨진 이후 변상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