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통령 경선 후보 지지" 23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민주당 소속 경기도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의회>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67명의 의원들은 최근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 논란과 관련 "이 사업은 개발이익 시민환수를 실현한 가장 모범적인 공영개발 사례"라고 주장했습니다.

경기도의회 김명원(부천6) 건설교통위원장 등 도의원 8명은 오늘(23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땅값과 공사비 등 1조원이 넘는 자금이 필요한 사업에 자금 조달이 어려운 성남시는 공영개발을 주도해 결국 5천503억원을 성남시 세수로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제도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이재명 대통령 경선 후보의 정책에 대해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대장동 개발은 당초 LH가 하고 있었는데 국민의힘 전신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LH 국정감사에서 포기하라고 압박했고 결국 LH가 포기해 민영개발로 바뀌게 된 것"이라며 "그러나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당선되면서 이 수상한 사업의 변경을 지적했고, 한나라당 의원과 관련된 비리가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당시 성남시장의 공영개발 결정은 민간사업자가 개발이익을 100% 독식할 뻔한 것을 막고 시민에게 이익이 환수되도록 한 것으로 민간업자에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특혜를 시민에게 환수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