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GBSA) 전경.<사진출처=경과원>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2021 여주.양평 온라인 중국 시장개척단'이 지난 14~15일 중국 시장 수출 활로 개척에 나서 717만 달러의 상담 실적을 거뒀습니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올해 두 번째로 건강식품, 기초 화장품, 허니와인 품목을 중심으로 상담을 진행했습니다.


현지에는 별도의 상담회장을 구축하고, 샘플을 전시해 화상상담의 한계를 보완했습니다.


그 결과 광저우 지역 50건, 심양 지역 46건 등 총 96건 약 717만 달러의 상담실적 성과를 거뒀습니다.


참여기업은 광저우와 심양 사무소의 해외마케팅 대행 사업(GMS)을 연계 지원받기 때문에 사후관리와 전시회 참가 등 마케팅 활동을 이어갈 수 있습니다.


유승경 경과원 원장은 "코로나19로 해외시장 개척이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시장개척단은 수출기업의 경쟁력을 확인해볼 수 있었던 기회"라며, "앞으로도 기업의 다양한 해외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