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경제자유구역청이 입주해 있는 평택항마린센터.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오는 26~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1 무인이동체산업엑스포'에 홍보관을 운영합니다.


드론, 무인항공기, 자율자동차 같은 무인이동체 혁신성장 거점을 조성하고 있는 시흥 배곧지구의 홍보와 기업 투자상담을 지원하기 위함입니다.


홍보관은 경기경제청과 시흥시,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가 공동으로 설치합니다.


경기경제청은 시흥 배곧지구의 육해공 무인이동체 혁신성장 거점 조성사업을 소개하고 기업투자 상담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6월 경기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시흥 배곧지구는 시흥시와 서울대 시흥캠퍼스가 육해공 무인이동체 관련 기반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육상 무인이동체 연구시설인 '미래모빌리티센터'와 해양 무인이동체 연구시설인 '대우조선해양 수조', 공중 무인이동체 연구시설인 '지능형 무인이동체 연구센터'는 이미 완공돼 운영중입니다.


경기경제청은 오는 2027년까지 국비 1천397억 원 포함을 포함해 1조 6천681억 원을 투입해 육해공 무인이동체, 의료복합연구 등의 연구개발(R&D) 클러스터와 생산시설 거점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도는 이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5조 286억 원, 고용유발효과 1만5천897명, 부가가치유발효과 1조 9천662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이진수 경기경제청장은 "시흥 배곧지구는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 산업인 자율주행차, UAM(도심항공교통) 등 무인이동체산업과 의료복합 R&D의 혁신클러스터로 성장하고 있다"며 "시흥시와 함께 신기술 개발지원과 규제개선 등 기업이 필요한 수요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