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청 전경. <사진제공= 화성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화성시는 남부권에 이어 서부권 소재 외국인 고용기업체를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대상은 봉담읍, 남양읍, 매송면, 비봉면, 마도면, 송산면, 서신면, 정남면에 소재한 100인 미만 고용 기업체 중 1인 이상 외국인이 근로하는 기업체의 대표와 내.외국인 근로자 전원으로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코로나19 PCR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시는 한꺼번에 검사 인원이 몰릴 것을 대비해 읍.면별로 검사 기간을 분리했으며, 정남면 소재 기업은 27일부터 10월 3일까지, 봉담읍, 매송면, 비봉면 소재 기업은 다음달 4일부터 10일까지 검사를 받으면 됩니다.


남양읍, 마도면, 송산면, 서신면 소재 기업은 다음달 11일부터 17일까지입니다.


기간 내 검사를 받지 않으면 감염병 예방.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최대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행정명령 불이행으로 감염이 확산됐을 경우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습니다.


앞서 시는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7일까지 남부권 소재 외국인 고용 기업을 대상으로 행정명령을 조치했으며, 총 4만3천500여 명이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