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교동면 체육진흥후원회가 추석연휴동안 쌓인 해안가 쓰레기를 수거한다. <사진제공=인천 강화군>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인천 강화군 교동면 체육진흥후원회는 명절 연휴 기간 해안가를 방문한 관광객과 낚시인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 수거에 나섰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번 행사는 체육진흥후원회원 등 20여명이 참여해 관내 주요포구와 인근 해안가에 버려져 있는 폐어구와 생활쓰레기를 수거했습니다.


조대환 회장은 "해안가 쓰레기가 바다로 유입되면 미관도 좋지 않고 갯벌생태계도 파괴되는 만큼 청정해안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현미 교동면장은 "농번기에도 해안가 정화활동에 참여해주신 체육진흥후원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지속적인 해안쓰레기 수거 활동으로 청정한 해안가를 조성하도록 노력하자"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