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세계자유민주연맹이 수여하는 '자유장'을 수상한 뒤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이 세계자유민주연맹으로부터 '자유장'을 수상했습니다.


백 시장은 오늘(24일) 용인시청 시장실에서 야오잉치 세계자유민주연맹 총재를 대신해 박동희 한국자유총연맹 용인시지회장으로부터 자유장과 휘장을 전달받았습니다.

 

자유장은 국제민간기구인 세계자유민주연맹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세계평화에 헌신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상입니다.


백 시장은 자유수호희생자 위령탑 환경정비 추진과 자유수호 희생자 합동위령제 개최 지원 등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또,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행정,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 강화, 코로나19 선제 대응 등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점도 높이 평가받았습니다. 


백 시장은 "세계자유민주연맹에서 수여하는 자유장을 수상하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967년 창설돼 대만에 총본부를 둔 세계자유민주연맹은 현재 우리나라의 한국자유총연맹 등 144개국의 기구가 가입해 활동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