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오늘(24일)부터 남양주시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일 화성.오산.파주 등 3개 시범운영 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도내 27개 지자체로 서비스 권역이 확대됐습니다.


인구 72만 명의 남양주에서는 현재 1천350여 개 가맹점이 배달특급에 입점했습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남양주 내 별내.다산.왕숙신도시 조성에 따른 신규회원 유입으로 배달특급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구리, 하남, 광주, 의정부 등과 인접해 주변 도시와의 시너지는 물론 지역화폐 사용 장려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 배달특급에는 53만 명의 회원과 3만9천여 개 가맹점이 함께 하고 있으며, 누적 거래액은 600억 원을 돌파했습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많은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의 관심 덕분에 27번째 도시인 남양주에 배달특급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하반기에 더 많은 이벤트와 혜택으로 배달특급 활성화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