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마켓 구역도. <제공=인천시>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부평미군기지 '캠프 마켓' 내 건축물을 가능한 모두 보존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만 철거한다는 기존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박 시장은 24일 '부평미군기지 캠프 마켓을 완전 철거 후, 맹독성 물질 완벽히 정화해 주세요'라는 시민 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기본 방향은 시민의 안전을 담보한 가능한 모든 건물의 존치"라며 "보전 의무가 있는 근대 건축 자산과 역사문화 가치가 있는 모든 건축물은 보전하거나 존치 후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토양 정화, 시민 안전을 위해 불가피하다면 일부 건축물의 철거 내지 해체하고, 다만 반드시 복원이 필요한 시설물에 대해서는 가치와 의미를 살릴 복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시민청원은 캠프 마켓 전체 면적(44만5천921㎡) 가운데 반환을 위한 오염 정화사업이 진행 중인 B구역(10만804㎡) 내 '일제강점기 조병창 병원 추정 건물(1780 건물) 존치·철거 논란'이 계기가 됐습니다. 


국방부 등은 토양 정화를 위해 건물 철거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었으나, 지역 사회에서는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보존하면서 정화작업을 진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청원인은 춘천미군기지 부실 정화 문제를 사례로 들며 "지금이라도 완전 철거 후 완벽한 환경 정화 작업을 진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시민들 의견에 따라 부평센트럴파크, 호수공원을 만들어 지역 주민 누구나 안심하고 편안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다시 돌려달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인천시는 논란이 더 커지기 전 건축물 존치·철거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지만, 일부 주민들은 건축물의 완전 철거를 요구하고 있어 갈등은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