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문경 수원시의원 대표발의 조문경 수원시의원 <사진출처 = 수원시의회>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의회는 조문경 의원(국힘, 정자1·2·3동)이 대표 발의한 ‘수원시 자녀 출산·입양 지원금 지급 조례 일부개정조례’를 내일(28일) 공포한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조례는 세쌍둥이 이상 출산 가정에게 500만원의 출산축하금을 출산지원금에 더해 지급할 수 있게 했습니다.


세쌍둥이 이상 출산축하금은 지원금 신청 시 200만원 지급이 이뤄지고, 신청 후 다음 분기부터 분기별로 100만원씩 지급됩니다.


아울러, 지원금 신청인은 지급받은 분기의 마지막 달 말일까지 수원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계속 거주해야 합니다.


시의회는 이번 개정 조례를 통해 세쌍둥이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 의원은 “세 쌍둥이가정의 양육 및 가정경제 지원이 이뤄져 출산장려 분위기를 확산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아이와 그 가족이 살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나갈 것”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조 의원이 함께 대표 발의한 ‘수원시 박물관 관리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도 내일 공포됩니다.


개정조례는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참전유공자 등에 해당하는 사람은 박물관 관람료를 면제한다고 규정하고, 박물관 시설의 사용료를 사용허가 통지를 받은 날부터 기존 ‘2일 이내’에서 ‘7일 이내‘로 납부해야 한다고 수정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