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 디딤돌센터. <제공=인천신용보증재단>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신용보증재단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재도전 지원 특례보증을 25억 원 규모로 확대지원 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지원대상은 재단으로부터 보증지원을 받은 업체 중 원금이나 이자를 상환하지 못해 채권이 소각된 관리 종결기업과 개인회생이나 파산·면책 등 법적채무 종결기업입니다.


재도전지원 특례보증은 개인 신용평점 보다는 사업 재기가능성 여부 등을 우선적으로 심사해 지원하게 되며, 보증지원 금액은 업체당 최대 5천만 원 이내이고 보증료는 연 0.7%~1.5% 이내에서 차등 적용됩니다.


인천신보는 2019년부터 재도전지원 특례보증 제도를 시행해 2021년 9월 말까지 총 167개 업체에 41억 원 가량을 지원했습니다.


연도별로는 2019년 41개 업체에 10억 원, 2020년 52개 업체에 13억8천만 원, 2021년 현재 기준 74개 업체에 17억6천만 원으로 해마다 지원 금액이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해당 기업에는 단순 보증지원에 그치지 않고 교육, 컨설팅 지원, 사후관리를 실시해 재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조현석 인천신보 이사장은 "성실실패자 등에 대한 재도전 기회를 제공해 경제적 자립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고 소상공인 육성과 창업생태계 선순환 구조를 마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번 재도전지원 특례보증 사업자 모집기간은 10월 1일~10월 8일 까지로 기타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 소상공인디딤돌센터(www.icsinbo.or.kr, 728-1565)에 문의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