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 주자를 선출하는 2차 예비경선(컷오프)을 통과한 윤석열(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후보.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국민의힘의 대선후보 본경선은 원희룡·유승민·윤석열·홍준표 후보의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선두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은 무난히 4강 문턱을 넘었습니다.


특히 순위를 예측하기 힘들었던 마지막 1장의 티켓은 '원희룡 전 의원'이 차지하면서 본경선 구도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정치권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오늘(8일)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2차 예비경선(컷오프)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8명 예비후보 가운데 안상수 전 인천시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하태경 의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탈락했습니다.


탈락했지만 존재감을 보였던 최재형 전 원장과, 황교안 전 대표 등도 어떤 후보를 지지하고 나설지 관심이 쏠립니다. 


즉 탈락자들의 '이합집산'에 따라 본 경선의 구도도 변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2차 컷오프는 일반국민 여론조사 70%(표본집단 3천명), 당원 투표 30%씩 반영됐으며, 공직선거법에 따라 후보들의 순위와 득표율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4명의 후보들은 11월4일까지 마지막 본경선을 치르게 됐다. 마지막 경선은 7차례 권역별 순회 토론회와 3차례 1대1 맞수 토론회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원 선거인단 투표와 여론조사 결과 발표는 바로 직전의 극히 제한된 인원만 참여해 집계하고 결과가 결정되면 즉시 파기하는 등 만반의 보완조치를 다하고 있어 그 수치가 유출될 수 없다"며 순위는 공개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공직선거법상 예비경선 여론조사 수치를 공표할 수 없게 돼 있음을 주지하고 앞으로 2차 컷오프 결과에 대한 추측성 수치는 보도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