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지원금 추가 지급, 인천e음카드 등 포퓰리즘 날선 공방 예상 지난 2019년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사진제공=인천시>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앵커)

 

인천시청과 인천경찰청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내일(12) 국회 행안위원실에서 펼쳐집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코로나 방역대책에 따른 전시민 지원금 추가 지급과 지역화폐인 인천e음 카드 운영 등과 관련해 야당의원들의 집중 공세가 예상됩니다.

 

특히 내일 인천시에 대한 국감은 수도권 첫 지자체 국감이란 측면에서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한 18일 경기도 국감 수위를 가늠해볼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주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성남 대장동 의혹으로 이번 국감에서 가장 '뜨거운 감자'로 부상한 경기도 국감을 앞두고 이재명 지사의 '도지사직' 사퇴 가능성이 커지면서 야권은 혼란스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이 도지사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면서 오는 18일 경기도 국감이 정치 공방으로 번질 것을 우려해 민주당 안팎에서 조기 사퇴론이 급물살을 타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기도 국감을 벼르고 있던 야당 의원들은 '꿩 대신 닭'이라며 수도권 중 유일하게 여당 깃발이 꽂혀 있는 인천에 집중하며 대장동 의혹국감에 대비한 예열을 마치겠다는 입장입니다.

 

국민의힘 김도읍(부산 북구·강서을) 의원은 최근 인천시가 발표한 코로나상생지원금 1인당 10만 원 추가 지급을 포퓰리즘정책으로 규정하고 강도 높게 비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당 김형동(경북 안동예천) 의원은 수도권매립지 주변 환경 개선에 사용해야 할 예산을 박남춘 시장 쌈지돈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수도권매립지 특별회계 사용실적을 집중 추궁한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출신의 김용판(국힘·대구 달서병) 의원은 미추홀구 '청년드림촌' 사업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인천시의 입장을 추궁하고, 지난 7월 문을 연 인천자치경찰위원회의 운영실태도 점검한다는 계획입니다.

 

지역화폐인 인천e음 카드의 운영체계와 성과도 도마위에 오를 전망입니다.

 

국민의 힘 이영(비례) 의원은 인천e음 카드 사업자인 '코나아이'에 대한 특혜 문제를 집중 거론할 계획입니다. 이에 맞서 민주당 서영교 의원(서울 중람갑)은 인천e음 카드 사용실적 및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부각시킨다는 전략입니다.

 

반면 수도권매립지 종료 논란은 수도권 3개 지자체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사안인 만큼 해당지역 여야 의원들의 입장을 조율한다는 방침이어서 공방은 피해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밖에 민주당 이해식(서울 강동을) 의원은 인천 앞바다의 미세플라스틱 오염 대책을, 정의당 이은주(비례) 의원은 기후위기 대처를 위한 영흥화력발전소 가동 중단 방안을 인천시에 촉구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주재홍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