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서 ‘나’로 돌아갈 시간, 단 일주일! 나나/이희영 지음/216쪽·1만3000원·창비 <사진제공 = 창비> [ 경인방송 = 보도국 ]


"
사람들은 흔히 말했다.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고. 그러니 타인을 조심하자는 의미로 받아들였다. 세상에는 남을 속이는 엉큼한 사기꾼들이 많으니까.

하지만 그 속을 모르는 건 정작 마음의 주인이지 않을까. 한 길이란 사람의 키 정도라고 했다. 180센티미터도 안 되는 깊이에 뭐가 이리 가득 쌓였을까? 무엇을 그리 꽁꽁 숨겨 놓았을까? 왜 한 번도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했을까?" 


30
만 독자에게 사랑 받은 베스트셀러 페인트이희영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나나가 창비청소년문학 106번으로 출간되었다영혼이 몸을 빠져나온다면이라는 흥미로운 설정에서 출발한 이번 작품은 재기 넘치는 문장으로 오늘을 사는 현대인의 영혼을 속속들이 들여다본다.

누구보다 열심히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모범생 한수리와 모두에게 착한 아이였던 은류. 겉으로는 문제없어 보이던 두 주인공이 영혼으로 빠져나온 뒤 스스로를 관찰하며 진짜 자신의 모습을 깨달아 가는 과정이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자신의 영혼이 희박해져 있다고 느끼는이들, 남들에게 보이는 의 뒤에서 진짜 를 잊고 살아온 이들에게 뭉클한 위로를 건네는 작품이다.

나나는 쉽게 내뱉는 영혼 없이 산다는 말에서 시작해 인물들의 진지한 내면 속으로 파고들어 간다. ‘부모를 선택할 수 있다면이라는, 누구나 떠올려 보았을 법한 질문에 답을 제시했던 전작 페인트에서처럼, 친숙한 문구에서 시작한 신선한 설정이 오늘의 독자와 더욱 가까이 호흡한다. 동시대의 고민을 재치 있게 풀어 나가는 스토리텔링이 돋보이며, 현실의 공간과 비현실의 공간이 자연스럽게 뒤섞여 숨은 진실을 드러내는 묘미가 독자를 사로잡는다. 


친근하고 흡인력 있는 스토리로 진지한 질문을 던지면서도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는
나나‘K-영어덜트소설의 새로운 성취를 보여 주는 작품이다. 그간 영화화에 성공하며 대중적으로 큰 사랑을 받은 완득이우아한 거짓말, 해외 18개국으로 수출된 아몬드를 잇는 기대작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리=이은혜 PD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