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주차장 승용차 사고.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인천 시내 한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 지하 주차장에서 승용차가 벽면을 들이받아 60대 운전자 등 2명이 숨졌습니다.


오늘(12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오전 6시 40분쯤 인천시 서구 불로동 신축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A(67)씨가 몰던 쏘나타 차량이 지하 주차장 벽면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A씨와 조수석에 타고 있던 B(55)씨 등 2명이 숨지고, 뒷자리에 타고 있던 C(50)씨가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아파트 건설 노동자인 이들 3명은 당일 아침 출근을 위해 건설 현장의 지하 주차장으로 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에 사고 직전 "차 시동을 꺼라"는 등 급박한 목소리가 녹음된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채혈을 했으며 차량 결함 여부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