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남부경찰서.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박예슬 기자 ]


헤어지자는 말에 여자친구와 다투다 폭력을 휘두른 2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는 오늘(12일) 20대 남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쯤 "수화기 넘어 다투는 소리가 들리고, 전화가 끊어졌다"는 20대 여성 B씨의 지인이 한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B씨의 위치가 파악되지 않아 경찰인력 10여명과 순찰차 5대를 동원하는 등 수색 과정에서 난항을 겪었습니다.


B씨는 남성이 거주하는 임대주택에서 스스로 걸어나와 경찰에 의해 보호 조치됐습니다.


B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경찰에 "헤어지자해서 다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사안을 밝힐 수 없으나, 조사를 통해 기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