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강화경찰서 전경 <사진=강화경찰서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강화군의 한 대학교 캠퍼스에서 치매 노인이 실종 신고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2일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쯤 인천시 강화군 모 대학교 캠퍼스 내 연못에서 8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평소 치매를 앓던 A씨는 지난 9일 자택에서 저녁 식사를 한 뒤 가족들이 집을 비운 사이 혼자 집을 나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 날 귀가한 A씨 가족들은 A씨가 집에 없는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습니다.

A씨가 숨진 장소는 자택과 1㎞가량 떨어진 거리였으며, 대학교 정문 CCTV에는 A씨가 혼자서 캠퍼스에 들어가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없고 A씨가 사고로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부검은 따로 의뢰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