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인천국감, 경기도의 절반 예산으로 전 시민 지원 박남춘 인천시장이 오늘(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1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앵커)
 


오늘(12일) 수도권 지자체 중 처음으로 인천시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열렸습니다. 


이날 국감에서는 당초 예상대로 코로나 방역대책에 따른 전시민 지원금 추가 지급 논란이 도마위에 올랐는데요.


당초 포퓰리즘 정책이라는 야당의 지적과 달리, 정작 이날 국감에서는 여야를 불문하고 환영일색의 반응을 보여 시관계자들이 적지않게 놀랐다고 합니다. 


박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시는 최근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일상회복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은 이제 와서 모든 시민들에게 재난지원금을 주려는 것은 내년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포퓰리즘이라며 비판에 나선 상황입니다.


하지만 오늘 국정감사에서는 인천시가 내놓은 '일상회복 지원금'에 대한 포퓰리즘 공세가 우려됐던 것과 달리 여야 불문하고 환영일색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인천시는 국민지원금 제외 대상 지급에서 한발 더 나아가 '위드코로나' 시대로의 전환을 앞두고 위축된 소비심리를 되살리는데 도움이 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경기도는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의 도민 약 253만7천 명에게 1인당 25만 원씩을 지급했습니다. 


정부의 소득 하위 88% 기준외에 경기도는 6천억 원의 예산을 추가로 지원금으로 지급한 반면 인천시는 경기도의 절반인 3천억 원의 예산으로 295만명의 전 시민들에게 지원금을 추가 지급하게 되는 것입니다.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과 시민들을 돕는 일상회복 지원금은 '위드코로나' 전환을 위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천시는 연초 전망보다 세수가 증가해 5천억 원 규모의 추가 재원 여력이 생겼고, 이 중 3천억 원 정도를 일상회복 인천지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 박남춘 인천시장]

"'위드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온 국민이 서서히 일상을 회복해 나가는 동시에 침체된 경제활력을 다시 끌어올려야만 하는 중요한 순간이다."


경인방송 박서현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