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 <사진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
앵커)

 

오늘(12)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시 국정감사가 큰 정책 공방 없이 끝났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국감 시작부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감 참석 여부를 두고 날카로운 설전을 벌였지만, 정작 인천시에 대해선 의례적인 질문이 이어져 '맹물 감사'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김도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늘(12) 인천시 국정감사에서는 인천 일상회복 지원금과 지역화폐인 인천e음 카드 운영대행사인 '코나아이'에 대한 특혜 문제 등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인천시정에 대한 국정감사라기보다는 이미 언론에서 제기된 논란을 사실 확인하거나 독려하는 수준에 그쳤다는 지적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수원을) 의원은 인천시의 일상회복 추가 지원금을 첫 이슈로 질문했습니다.

 

인천시가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일상회복 지원금'을 지급한다는 결정과 관련해 포퓰리즘 정책이라는 매서운 질책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지만지원금 규모와 출처만 확인하는 싱거운 질문에 그쳤습니다.
 

[녹취 / 더불어민주당 백혜련(수원을) 의원]

"일상회복 지원금을 전 시민에게 드린다는 거죠어느 정도 그럼 예상하고 계시는 거죠? 1인당 액수는 어느 정도죠? 10만 원 정도요? 인천시로 가야겠네요. 의회와 잘 협의하시고 계획 세워서 잘 진행해주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제주을) 의원은 인천시의 인구 감소와 신·구도심 간 격차를 꼬집었지만, 인천시만의 문제가 아니니 특별히 문제 삼지 않겠다는 뉘앙스로 질문을 마무리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의 질문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국민의힘 김도읍(부산 북구·강서을) 의원은 수도권매립지 문제에 대한 전망을 물어 박남춘 인천시장의 "의미 있는 진전이 있다고 생각한다"는 긍정적인 자평을 끌어내 현안 파악이 제대로 안 돼 있음을 스스로 내보이기도 했습니다. 

국감이 오후에 접어들면서 일부 의원들이 인천e음카드 운영사의 특혜 의혹과 검단신도시 아파트 용지 불공정 의혹 등을 제기하며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지만, 오히려 명쾌한 답변만 끌어냈습니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e음카드 초창기에 운영사가 2년간 막대한 적자를 감수하며 지역화폐 활성화에 기여했다"며 "앞으로는 공개경쟁을 통해 운영사를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검단신도시 아파트 용지 불공정 의혹에 대해서는 "감사관실에 감사를 지시했고, 필요할 경우 수사의뢰도 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방만한 예산운영 등 지방행정을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국감이 오늘은 지방행정을 지원하는 모양새를 보이며 소득 없이 끝났습니다.

 

경인방송 김도하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