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재대출 신설, 업체별 지원 한도 증액 인천테크노파크 로고. <사진제공=인천TP>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인천시의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규모가 크게 늘어났습니다.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는 올해 시 경영안정자금의 규모가 1조2천억 원으로 증액됐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시가 당초 책정한 올해 경영안정자금 1조450억 원으로, 민생경제지원 대책의 하나로 추경예산을 통해 1천550억 원을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위축된 중소기업의 경영안정 및 지역경제활력에 적잖은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경영안정자금은 은행 융자 이자(금리 0.2~2%)을 보전해 주는 '운전자금 이자차액보전', 기업의 유동성 위기 최소화를 위한 '매출채권보험지원', 대출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기술보증기금과의 협력을 통해 운전자금 대출을 보증하는 '협약보증지원'에 쓰입니다.


지원대상은 인천지역 제조업, 제조 관련 서비스업, 건설업, 무역업, 관광업, 전세버스업 등입니다.


매출채권보험의 경우 도·소매업도 지원이 가능합니다.


시는 올해부터 업체별 지원 한도를 5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창출 및 수출기업 등에 대한 우대 한도는 20억 원에서 30억 원으로 늘렸습니다.


또 연장(재대출)제도를 신설, 협약은행에서 대출 연장 시 이자 보전 연장 절차를 간소화했습니다.


경영안정자금 지원 신청은 기업지원정보제공 사이트 비즈오케이(https://bizok.incheon.go.kr)를 통해 접수하면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비즈오케이를 열어보거나 인천TP 스마트제조혁신센터(260-0621~4)로 문의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