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경기도 고용동향 <사진자료=경인지방통계청>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경기지역 9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36만명 넘게 증가했습니다.


오늘(13일) 경인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9월 경기도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726만 6천명으로 1년 전보다 36만6천명(5.3%) 증가했습니다.


경기지역 취업자는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한파로 지난해 4월(-7만2천명)부터 1년간 줄었다가 올해 3월부터 7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증가 폭도 3월 10만 5천명에서 4월 21만명, 5월 23만 4천명, 6월 28만 4천명, 7월 33만 8천명에서 8월 35만명, 9월 36만 6천명으로 점차 늘고 있습니다.


산업별로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 22만 1천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 11만 2천명, 건설업 2만 8천명, 제조업 2만명에서 취업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도소매·숙박음식점업에서는 1만 4천명 감소했습니다.


직업별로 보면 기능·기계조작·조립·단순종사자 18만명, 사무종사자 9만 5천명, 서비스·판매종사자 6만 6천명, 관리자·전문가 3만 4천명으로 모두 늘었습니다.


임금근로자는 지난해 같은 달 보다 41만 5천명 증가했으나 비임금근로자는 4만 9천명 감소했습니다.


임금근로자 가운데 일용근로자는 7만 3천명 감소했고, 상용근로자는와 임시근로자는 각각 27만 8천명, 21만명 증가했습니다.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지난해보다 5만 8천명,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40만 9천명 늘었습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5시간으로 1년 전보다 0.2시간 증가, 고용율은 1.9%포인트 상승한 61.9%로 나타났습니다.


실업자는 23만 6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 2천명 감소했고 실업률은 3.1%로 0.6%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경제활동인구는 33만 3천명 증가했고, 비경제활동인구는 8만 6천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인지방통계청 관계자는 "비대면 산업의 확장과 사회복지서비스 업종의 고용 확대 영향으로 경기도 취업자 수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