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도로환경감시단 발대식 모습. <사진제공= 화성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화성에 택시운전자들이 참여하는 도로환경감시단이 출범했습니다.


경기도 화성시 환경사업소는 오늘(13일) 화성시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무단투기 행위자 단속과 계도를 위해 상호협력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로환경감시단을 공식 발족했습니다.


화성시 도로환경감시단은 지역 내 개인택시조합원 900여 명이 참여하며,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차량에 부착된 블랙박스를 활용해 도로환경을 살피는 시민참여형 상시 도로환경 감시체계 활동을 벌입니다.

 

시는 도로환경감시단이 도로의 청소상태, 보수가 필요한 상황을 화성시 도로환경정비 스마트 관리시스템 또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알리면 해당사항에 대해 신속하게 조치하게 됩니다.


도로환경감시단은 쓰레기 무단투기, 생활폐기물 불법처리 등에 대한 신고 활동도 수행합니다.

 

원용식 화성시환경사업소장은 "도로환경의 불편사항이나 불법행위를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살필 수 있는 화성시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의미가 있다"며 "불법 쓰레기무단투기 근절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