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이 전기 저상버스 충전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오늘(13일) 용인터미널에서 광주터미널을 오가는 20번 시내버스 노선에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3대를 투입해 시범 운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도입된 버스는 경유 차량에 비해 오염물질 배출량은 물론 소음과 진동이 적고, 차체가 낮은 저상버스로 제작돼 교통약자도 쉽게 타고 내릴 수 있습니다.


시는 오는 12월까지 4대를 추가 도입하고, 2022년까지 2층 전기버스를 비롯해 모두 85대를 순차적으로 도입합니다.


시는 전기버스 도입에 맞춰 공영차고지에 전기 충전소 설치를 지원하는 등 인프라를 확충해 기존 경유 버스를 전기 버스로 교체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할 방침입니다.

 

백군기 시장은 "친환경 전기버스를 보급하는 것은 탄소중립이란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중요한 일"이며 "친환경 생태도시에 걸맞은 친환경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