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사진출처 =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동시에 수사하면서 중복수사 우려가 제기돼 왔는데요.


검찰이 무소속 곽상도 의원 아들 A씨의 50억 퇴직금 사건을 넘겨달라고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동일 사건 여부를 검토한 뒤 송치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조유송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에 따르면, 수원지검이 곽상도 의원 아들 사건의 송치를 경찰에 요구했습니다.


지난 6일 곽 의원 부자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 신청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이 같은 사건을 수사 중이기 때문에 송치를 요구하겠다"는 이유로 반려한 데 이어, 관련 사건 송치를 요구한 겁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가 곽 의원 부자와 화천대유 이성문 전 대표, 회계담당자를 뇌물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해온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해왔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국민혁명당이 곽 의원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 중입니다.

경찰은 일단, 두 사건이 같은 사건인지 그 여부를 살펴보겠다는 입장입니다.


경찰은 서울중앙지검에 사건기록열람을 요청해 동일 사건 여부를 검토한 뒤 송치 여부를 검찰과 협의한다는 방침입니다.
 

곽 의원 아들 A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보상팀에서 근무하다가 올해 3월 퇴사하면서 성과급과 위로금,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아 각종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A씨는 입사 후 급여수준은 세전 기준 230만원에서 380만 원 상당이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동안 검찰과 경찰의 전담수사팀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더해 곽 의원 아들 사건까지 각각 수사하게 되면서 중복수사 우려가 제기돼 왔습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