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연말 준공 목표로 도로확장 등 의견 제시 안산시는 13일 시청에서 대부도 교통난 개선대책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는 오늘(13일) 안산시청에서 대부도 교통난 개선대책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습니다.


중간보고회에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박태순 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나정숙 의원, 정종길 의원, 관계 공무원, 용역사 관계자가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선 수도권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안산시 대부도 교통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방아머리 삼거리 회전교차로 개선, 도로확장, 신호운영체계 조정 같은 다양한 방안이 제시됐습니다.


안산시는 상습 교통정체가 발생하는 시화교입구삼거리~대부도 노외주차장 입구 대부황금로 구간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부도 지역의 접근성과 이용편의를 증진할 방안을 찾기 위해 올 연말 준공을 목표로 지난 4월 대부도 교통난 개선대책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습니다.


이번 보고회에선 주변지역 개발현황을 검토하고, 교통현황에 대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바탕으로 문제점을 분석해 다양한 방법이 제시됐습니다.


안산시는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장·단기 개선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최종 용역 보고를 토대로 개선 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