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수도권통합시민추진단' 발족 앞두고 건교위 '결의안' 부결 인천시의회 건설국토위원회. <사진 = 인천시의회 홈페이지> [ 경인방송 = 김혜경 기자 ]


(
앵커) 

 

지역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수면위로 급부상한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 통합 논의가 13일 인천시의회에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영종도와 김포지역 시민단체들이 내일(14일) 인천시의회에서 수도권통합시민추진단'을 발족할 계획인데, 이날 인천시의회에서 '통합 결의안'이 부결된 것입니다. 

두 공항의 통합안은 여전히 '안개 속'입니다.

 

김혜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박정숙(비례) 시의원은 오늘(13일)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인천·김포공항 통합 추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했습니다.

 

박 의원은 "인천공항 개항과 함께 김포공항은 국내선만 전담하기로 했지만 국제선이 부활한 후 항공소음 피해 등 사회적 비용이 크게 증가했고, 30km 거리에 두 개의 공항이 있다는 것은 비효율적"이라며 결의안을 제안했습니다.  

 

인천공항으로 이전·통합함으로써 항공소음을 줄이고남은 김포공항 부지를 신도시로 개발해 20만호 이상 주택을 공급하는 효과도 있다는 주장입니다.

두 공항의 통합을 위해 각 당 대선 후보들이 공약에 반영해 줄 것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결의안 채택을 두고 시의회에서는 격론이 벌어졌습니다.

 
고존수 건교위원장은 "서울·경기도가 수도권매립지에 쓰레기를 배출하듯이 그쪽은 인천에 소음 쓰레기를 버리고 싶은 것"이라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는 이해가 되지만 환경적 측면에서는 의문"이라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민경서 시의원도 주민들이 항공피해를 호소하는 것은 맞지만 인천공항의 외연 확대없이 통합이 가능한지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영길 해양항공국장은 "국토부로부터 현재까지 검토된 바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공론화 등 통합 타당성을 다양하게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합 추진측은 결의안이 건설교통위를 거쳐 오는 
20일 본회의에서 채택되면 국토부와 서울시 등에 인천시민의 통합의지를 전달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시의회 상임위에서 부결되면서 두 공항의 통합은 다시 원점에 놓이게 됐습니다. 

한편 서울시의회에서는 지난해 김포공항의 국제선을 인천공항으로 이관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인터뷰 / 국민의 힘 박정숙 시의원]

"공론화 작업은 이미 실시했으며이번 공항 통합안은 인천·서울의 대립 문제가 아니라 일자리 창출 등 막대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는 상황에서 결의안을 반대하는 행위는 반대를 위한 반대일 뿐이다"


경인방송 김혜경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