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가 인공지능(AI)를 접목한 아동학대 사전 예방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가 아동학대 원천봉쇄를 목적으로 안심보육시스템 강화를 위한 CCTV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하는 ‘안심어린이집 시스템 구축’을 추진합니다.


이를 위해 오늘(13일) 안산시청에서 ㈜소이넷(공동대표 김용호, 박정우)과 안심어린이집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은 AI 기술이 접목된 CCTV가 아동의 부정적 감정 표현과 아동학대 징후를 포착해 안산시 학대 전담부서와 어린이집 원장에게 통보하는 시스템 구축을 위한 것으로, 아동안전을 위협하는 사고를 사전에 발견·예방하는 아동안전 보호정책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시립어린이집에 기존 설치된 CCTV에 AI기술을 접목시켜 ‘학대행위 발생→CCTV 관리 주체 인지→시 학대 전담 부서 및 어린이집 원장 통보’를 통해 아동학대를 원천봉쇄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CCTV영상분석을 통한 아동의 부정적 감정표현·학대행위 감지 및 알림 솔루션 개발, 부정적 감정 및 행위·아동학대 징후를 감지하는 인공지능 모델 개발을 위한 영상데이터 확보 및 학습, 관내 어린이집 및 CCTV 구축 업체와의 업무 협조 지원에 함께할 계획입니다.


안산시는 올해 말까지 관내 시립어린이집 원장·교사·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진 뒤 내년 초부터 시스템 개발에 착수, 하반기부터 시립어린이집 3곳에서 시범운영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1년의 시범운영 이후 2023년 하반기에 전체 어린이집 확대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소이넷은 올해 말까지 기본 시스템 개발에 착수해 내년 초 원장, 교사, 학부모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진 뒤 어린이집 3곳에서 시범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