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경기도공유경제포럼' 안내 포스터. <이미지 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코로나19 이후 공유경제의 방향과 미래를 분석하는 자리가 마련됩니다.


경기도는 내일(15일) 오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2021 경기도공유경제포럼'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연다고 밝혔습니다.


포럼에서는 '포스트 코로나19 불확실의 시대, 공유경제의 방향과 미래'를 주제로 ▲혁신 ▲공정 ▲상생 등 3개 핵심 단어를 통해 공유경제 미래를 진단합니다.


이 자리에는 빅데이터 전문가인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 조산구 한국공유경제협회장, 최동철 와디즈 부대표, 성영조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구태언 법무법인 린 변호사 등 공유경제 전문가들이 참여해 발제와 토론을 진행합니다.


경기도는 포럼 홈페이지(www.ggse.or.kr)를 통해 도와 시.군의 공유경제정책, 경기도 공유기업 등을 소개하는 온라인 전시관도 운영합니다.


포럼은 경기도청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ggholics)로 실시간 중계합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포럼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공유경제의 동향과 정책사례를 공유하고, 경기도 공유경제정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ㅣ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