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자료=안산시>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안산시는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시민들의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리 시스템을 가동합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지만, 백신 접종률(안산시 1차 접종률 84.8%, 2차 61.7%, 13일 오후 3시 기준)이 높아짐에 따라 중증화율과 치명률은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관내 의료기관과 협력해 재택치료자 선정부터 건강·격리 관리, 응급상황 대응 등 전 과정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도록 재택치료 관리 시스템을 구축합니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의식장애, 호흡곤란, 조절되지 않는 발열·당뇨·정신질환자, 투석필요 환자 등 입원요인이 없는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로, 접촉 차단이 어려워 감염에 취약한 주거환경에 있거나 건강·격리 관리를 위한 의사소통이 어려운 경우는 제외됩니다.


또 증상, 질환, 접종여부 등 기초조사 후 대상자를 확정하며, 재택치료에 들어간 이후 의사 판단 하에 격리를 해제하게 됩니다.


재택치료자 건강 모니터링은 안산시 재택치료 지정병원인 세화병원에서 하고, 진료 후 이송 관련 문제발생 시에는 병상 배정 후 소방서와 연계해 단원보건소가 이송을 담당합니다.


재택치료는 확진일로부터 10일간 유지되지만, 모니터링을 통해 증상이 확인되면 재택치료 기간은 늘어나게 됩니다.


안산시는 전담 공무원을 배정해 재택치료 통지서 및 체온계 등 건강물품 전달, 전화 및 문자 등 일일모니터링, 자가격리 앱 설치 지원, 생활수칙 안내, 이탈 시 보고를 통해 재택치료자를 관리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