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감, 국민이 심판해야 해" 국밈의힘 경기도당에서 기자 질의에 답변하는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 박예슬 기자> [ 경인방송 = 박예슬 기자 ]


(앵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늘(14일) 경기도를 찾았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지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를 향한 날카로운 발언을 쏟아냈는데요.


대장동 의혹부터 곧 다가오는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기도를 찾았습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날카로운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우선 '대장동 의혹'에 대해 '거대한 물줄기는 못 막는다는 게 삶의 경험'이라며 "이 지사가 결국 특검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저의 오랜 사건을 접해본 경험에 의하면, 결국 다 밝혀지고 드러나게 되고, 특검도 하게 돼요. 거대한 물줄기를 못 막습니다."


또 수사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언급을 자제하고 있지만, "이미 배임과 관련된 혐의자 수사는 끝났어야 한다"며 수사 속도가 늦다고 지적했습니다.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이 통보한 화천대유자산관리의 수상한 자금 흐름에 대해서는 검찰이 직접 수사를 하지 않고 용산경찰서로 이첩한 것은 범죄 수준이라며, 이는 직무유기라고도 비판했습니다.


곧 다가오는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서는 "대장동 관련 국감 자료를 잘 안 낸다는 것을 언론보도로 봤다"며, 이제는 "국민들이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들이 심판해야 합니다. 이렇게 지 마음대로 하고 이런 건 처음봐요 사실."


윤 전 총장은 경기도 표심 공략 방안에 대한 물음에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가 국가 발전의 원동력인 것은 맞지만, 어렵게 사는 사람들에게는 잘 와닿지 않는다"면서 "국민의힘이 원론에 집착하지 말고, 이들이 뭘 원하는지 잘 파악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경기도 지역공약은 현재 정비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약속했던 경기남부지역과 북부지역을 나누는 분도에 대해서는 뚜렷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박예슬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