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에 응급실 리모델링 사업비 30억 원 요청 인천적십자병원 전경 <사진=박서현기자> [ 경인방송 = 박서현 기자 ]


인천적십자병원은 내년 7월부터 경영악화로 폐쇄됐던 응급실을 다시 운영하기 위해 정부에 예산지원을 요청했습니다.


14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적십자병원은 내년 보건복지부 주관의 기능보강사업 예산에 응급실 리모델링 사업비로 30억원을 요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인천적십자병원은 지난 2018년 경영악화로 폐쇄된 응급실을 273㎥에서 421㎥로 확장하고, 음압격리실(2실) 설치 공사를 내년 6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또 진료과목 추가 개설과 종합병원 재승격, 지역책임의료기관 지정, 300병상 증축 등 병원운영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지만 예산 확보는 미지수입니다.


국비지원을 받아 응급실을 재개소하더라도 이에 따른 응급실 의료진을 충원해야 하며, 연간 15억원 정도로 추정되는 운영예산도 확보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종합병원 승격을 위해 진료과를 확대할 경우 인천적십자병원은 연간 약 35억원의 추가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인천적십자병원은 운영적자 관련해 적십자의료원 차원의 자구 방안과 재정·행정적 지원 방안, 자체 모금활동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입니다.


허종식 의원은 "인천적십자병원이 응급실 재개소에 따른 국비를 받기 위해선 응급실 운영에 따른 의료 인력을 어떻게 충원할지와 관련 예산 편성 등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