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어·베트남어·우즈베키스탄어·중국어·영어·한국어 등 6개 국어로 제작 외국어 체납고지서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6개 국어로 체납고지서를 제작해 지방세를 체납한 외국인 3천969명에게 오늘(18일)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원시는 언어 장벽·정보 부족으로 인해 세금 납부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들을 위해 몽골어·베트남어·우즈베키스탄어·중국어·영어·한국어 등 6개 국어로 체납고지서를 제작했습니다.


납부 기한은 11월 1일까지입니다.


지난 5월 처음으로 외국어 체납고지서를 발송했고, 이번이 두 번째 발송입니다.


수원시는 이번 외국어 체납고지서 발송으로 최대 6억3천300만 원의 체납액을 징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외국어 체납고지서 발송이 내국인과 외국인이 차별 없이 세금을 납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세금 납부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들을 위해 다양한 납부 방법을 발굴해 시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