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는 1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무연고 사망자의 공영장례 지원을 위해 관내 3개 종교단체(기독교, 불교, 천주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제공=광명시>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 광명시는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지원에 나섰습니다.


광명시는 오늘(1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3대 종교단체(기독교, 불교, 천주교)와 공영장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그동안 별도의 추모(장례)절차 없이 화장으로 생을 마감한 무연고 사망자들에게 중교단체 주관으로 장례를 지원, 쓸쓸한 죽음을 위로할 수 있게 됐습니다.


종교단체는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를 종교의식으로 진행하고, 광명시는 공영장례를 위한 행정 지원을 합니다.


지원대상은 ▲광명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고, 관내에서 사망한 자 ▲연고자가 있으나 시신 인수 거부·기피된 사망자 ▲기타 공영장례 지원이 필요하다고 시장이 인정하는 경우 등입니다.


추모의식은 고인이 생전에 종교가 있었을 경우 해당 종교단체에서 지원하고, 고인이 종교가 없거나 알 수 없을 경우 천주교(1~4월), 불교(5~8월), 기독교(9~12월) 순으로 추모의식을 주관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가족해체와 빈곤으로 가족이 있어도 사망자의 시신 인수가 거부되거나 아예 연고가 없는 무연고자의 쓸쓸한 죽음을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해결하기 위해 종교계가 함께 나서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삶이 고독했던 고인이 마지막은 외롭지 않고 존엄하게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광명시 무연고 사망자는 2018년 2명, 2019년 3명, 2020년 5명, 2021년(9월말 기준) 10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