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방송 등 8개사 공동주최..."중소방송사 전문 미디어랩도 설립해야" 19일 오후 CBS 공개홀에서 열린 '방송광고 결합판매의 현 과제와 중소방송 공적지원 방안모색' 세미나에서 각 방송사 사장단과 토론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 박예슬기자> [ 경인방송 = 박예슬 기자 ]

(앵커)

방송통신위원회가 현행 방송광고 결합판매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방송사 8개사가 처음으로 관련 제도 개선을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공론의 장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전문가들은 방송의 공공성, 공익성, 다양성을 담보하기 위해 '공적지원'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데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예슬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경인방송을 비롯한 중소방송 8개사가 현행 방송광고 결합판매 제도의 과제를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공론의 장을 열었습니다.

헌법소원 제기 이후 방송통신위원회가 관련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반을 운영 중인 가운데, 중소방송사의 입장을 담은 바람직한 방안을 찾기 위한 차원입니다.

이 자리에서 전문가들은 "중소방송사의 공익성, 공공성, 다양성이라는 가치를 지킬 수 있도록 공적지원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홍문기 한세대학교 미디어영상광고학과 교수는 발제를 통해 결합판매 가치가 광고주가 추구하는 방송광고 가치와 상충되는 것을 한계의 원인으로 지목하고, 이 간격을 메울 수 있는 공적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소방송사 전문 미디어렙(방송광고 판매대행사)을 설치해 광고의 효율성과 방송사의 재정자립도를 동시에 높여야 한다고 했습니다.

심영섭 경희사이버대학교 미디어영상홍보학과 겸임교수도 공적지원 필요성과 함께 구체적인 재원에 대해서는 '디지털서비스 기금' 신설을 제안했습니다.

토론자들도 한 목소리로 공적지원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동원 전국언론노조 정책협력실장은 방송사의 공적 책임에 따른 지원은 바람직하다고 했고, 박정관 법무법인 율천 전문위원은 공공성, 공익성, 다양성이라는 중소방송사의 기존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방송발전기금을 활용한 공적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안정상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은 방송광고 결합판매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결합판매방송사에 대한 세제 혜택과 방송사 재허가 평가 시 인센티브 제공 등의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최윤정 방송통신위원회 방송광고정책과장은 "중소방송사에 대한 공적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공적 지원과 함께 다른 정책적 지원 방안도 마련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인방송 박예슬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