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 당시 자살한다고 약 먹었다는 이야기 들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자료=연합뉴스>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관련, '배신'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이 '유 전 본부장은 증인(이재명 지사)에게 충성을 다했다'고 지적하자, "충성을 다한 것이 아니라 배신한 것"이라고 
맞받아 쳤습니다.

그는 "(유 전 본부장이) 선거를 도운 것, 관계가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정말 중요한 인물이었다면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아닌) 사장을 시켰을 것"이라며 "8년 간 사장을 안 했는데 (제가) 안 시켜준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유 전 본부장이 경기관광공사 사장 재직 당시 380억원 출현을 요구했고, 이걸로 영화 제작 사업을 하겠다고 했다"면서 "제가 이걸 거부했더니, 작년 12월에 사표 던지고 나가버렸다"고 전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 의원이 '유 전 본부장에 대한 체포 등에 대해 보고받은 적이 없냐'고 묻자, "그런 이야기는 못들었다"면서도 "다만 나중에 제가 들은 바로는 작년부터 이혼 문제 때문에 집안에 문제가 있었고, 그래서 아마 압수수색 당할 당시에 자살한다고 약을 먹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