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이 홍은미씨에게 꽃다발과 세쌍둥이 이상 출산축하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의 ‘세쌍둥이 이상 출산 축하금’을 처음으로 받는 가정이 나왔습니다.


수원시는 지난달(9월) 세쌍둥이를 출산한 오수원·홍은미씨 부부가 ‘세쌍둥이 이상 출산 축하금’ 첫 수혜자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시는 지난 9월 ‘세쌍둥이 이상 출산 가정이 출생 신고를 했을 때 출산지원금에 더해 500만 원의 ‘세쌍둥이 이상 출산축하금’을 지급한다’는 항목이 신설된 ‘수원시 자녀 출산·입양 지원금 지급 조례 일부개정조례’를 공포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오늘(20일) 세쌍둥이 가정을 방문해 축하 인사를 하고, 꽃바구니를 전달했습니다.


염 시장은 “세쌍둥이 출산 축하금의 첫 번째 수혜자가 나와 기쁘다”며 “수원시에서 지원하는 축하금이 아이들을 키우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2년 전 쌍둥이 남매를 출산한 오씨 부부는 올해 세쌍둥이가 태어나면서 1남 4녀를 둔 5자녀 가정이 됐습니다.


수원시는 둘째 자녀 이상부터 출산지원금을 지급합니다.


출산지원금은 둘째 50만 원, 셋째 200만 원, 넷째 500만 원, 다섯째 이상 1천만 원입니다.


입양지원금은 첫째·둘째 입양아는 100만 원을 지급하고, 셋째 이후부터는 출산지원금과 동일하게 지급합니다.


오씨 부부는 셋째·넷째·다섯째 출산지원금 1천700만 원과 세쌍둥이 이상 출산 축하금 500만 원 등 모두 2천200만 원을 지원받게 됩니다.


세쌍둥이 이상 출산축하금은 지원금을 신청했을 때 200만 원을 지급하고, 다음 분기부터 분기별로 100만 원씩 지급합니다.


세쌍둥이 어머니 홍은미씨는 “세쌍둥이 엄마들이 모인 온라인 단체대화방에서 ‘수원시에서 세쌍둥이 출산 축하금 제도가 생길 수도 있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우리가 수혜자가 될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며 “동행정복지센터에서 대상자가 됐다는 연락을 받고, 정말 기뻤다”고 ‘1호 출산축하금 가정’이 된 소감을 밝혔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 2번째)이 홍은미(오른쪽 3번째)씨의 세쌍둥이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출처 = 수원시>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