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전경. <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가 동남아시아 등 겨울이 없는 국가 출신 노동자들에게 겨울외투를 지원합니다.


경기도는 도청과 성남시, 평택시, 양주시 등 3개 시청 직원들에게서 기부받은 겨울외투 470여 벌을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들에게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부된 외투는 깨끗이 세탁 후 외투나눔 홈페이지(www.lovecoat.co.kr)를 통해 외국인들에게 1인당 2벌씩 전달될 예정입니다. 

박근태 도 외국인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서 외국인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외국인 주민의 이주생활의 어려움을 함께하고 안정적으로 정착하여 지역사회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