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가 후배 일상 챙기며 지속 교류...SNS 등으로 개별 상담체제 진행 경기도교육청이 11월~내년 2월까지 중ㆍ고등학생 교육회복을 지원하는 선배동행제를 시행한다. <사진자료=경기도교육청> [ 경인방송 = 김국희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다음 달부터 중ㆍ고등학생 교육회복을 지원하는 선배동행제를 시행합니다.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경기도교육청만 추진하는 교육회복 프로그램인 선배동행제는 도내 초ㆍ중ㆍ고등학교 가운데 한 학교 이상 졸업한 성인이 선배동행자가 되어 재학생인 후배동행자의 일상을 챙기고 고민을 들어주며 조언하는 개별 상담체제입니다. 


각 학교는 선배와 관심분야, 진로, 가정, 학교생활 고민을 함께 나누고 정서 교감을 원하는 학생들의 신청을 받아 적정한 선배동행자를 선발ㆍ위촉해 상호 연결하고, 심층상담이 필요한 경우엔 담임교사와 전문상담교사를 연계해 줍니다.


상담은 SNS(누리 소통망 서비스)나 메타버스(가상확장세계)를 이용해 월 20회 이상 진행할 계획입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선배동행제를 내년 2월까지 우선 중2와 고1 학생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다른 학년 학생들이 희망할 경우 후배동행자를 확대하도록 했습니다.


선배동행을 원하는 도내 중ㆍ고등학생은 학교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선배동행자를 연결받을 수 있습니다.


선배동행자로 활동하려면 도내 초ㆍ중ㆍ고 가운데 한 학교 이상 졸업한 사람으로 도내 중ㆍ고등학교의 선발공고를 참고해 지원하면 됩니다.


선배동행자는 한 학교당 1명에서 5명까지 후배동행자 연결이 가능하며 한 달에 20회 이상 활동을 진행하면 봉사활동 실비 20만 원을 받습니다.


선배동행자의 활동 가능 학교 수는 2개 입니다.


도교육청은 내년 2월까지 선배동행제 운영 결과와 현장 의견을 수렴해 2022학년도 선배동행제 계획을 수립할 방침입니다.


경기도교육청 김범진 학교정책과장은  “선배동행제는 비대면 대화에 익숙한 학생들에게 확장된 가족을 만들어줌으로써 선배와 후배가 함께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4다.


한편, 지난 3월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2020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서 설문에 참여한 경기도 중ㆍ고등학생의 26.8%가 ‘2주 내내 우울감을 경험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소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낀다고 답한 도내 중ㆍ고등학생도 35.8%에 달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